학부안내 연극영화학부 연극연기전공

연극연기전공

연극여자독백대본대사 - 이웃여자 (이웃여자)

관리자님 | 2015.02.17 12:53 | 조회 1361

 

이웃여자 :


(발딱 일어서며)

          

정말 밸이 꼴려서 못 듣겠네.

         

멀쩡한 계집 옆에 두고 우리 마누라, 우리 마누라.

          

아~그래, 그렇게 저것 없이 죽고, 못살겠으면 같이 따라가서 살지 그래?


평생 외간 남자 쫓아다니다가 마지막까지 서방질로 죽은 년이 그렇게 좋아?


내가 보기에 저승길 갈 사람은 이 양반이 아니라 바로 당신이야.

           

첩년 질 하기가 부처님 도기보다 힘들다더니 그 말이 틀린 말이 아니야.

          

나이 사십이 되도록 양놈들 뒤치다꺼리 해가며 몽은 돈 몽땅 바쳐,

          

 본 마누라 눈치 보면서 때맞춰 보약 달여 먹였지, 철마다

          

옷 해다 입혔지, 짐승 같은 놈들한테 하루 저녁에 몇 차례를 시달리고 나서도

           

그 짓 하자고 대들면 나 싫은 내색한 적 한번도 없었어.

          

 내가 그렇게 지성으로 임자 모실 때 그 년은 뭐 했어?

          

 엉뚱한 놈하고 놀아나지 않았느냔 말이야?

          

그런데 이제 와서 그년 죽어 자빠지니까 뭐, 그 앞에 꼬꾸라져서 살려내라고 통곡을 해?

          

아이고 원통해가, 내 팔자. 아이고, 아이고.....

twitter facebook google+
31개 (1/2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